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배우 김동욱 '연기대상' 수상..'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서 열연.

기사승인 2019.12.31  09:25:32

공유
default_news_ad2

-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 열려

[월요신문=천미경 기자]  배우 김동욱이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김성주와 한혜진의 사회로 ‘2019 MBC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대상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김동욱이 수상하게 됐다. 김동욱은 최우수연기상에 이어 대상까지 수상하게 됐다.

김동욱은 “꿈같은 순간이다. 최우수상 후보에 올랐던 많은 선배님들에 비해 제가 주인공으로서 시청자 분들께 드리는 기대감이 많이 부족했다는 것 저 역시도 많이 알고 있다. 촬영 내내 부담도 많았고 제 마지막 작품으로 생각하고 하자는 생각으로 임했다”라며 “너무나 큰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도 늘 고민하고 정말 연기를 잘하는 그런 배우, 정말 겸손하고 많은 분들께 감사해가며 살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동욱은 2007년 ‘커피프린스’로 드라마 데뷔 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방송사에서 진행하는 시상식에 초대를 받았다”며 “처음 초대를 받은 자리에 너무 큰 상을 받게 돼 감개가 무량하다”고도 말했다.

최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은 ‘황금정원’ 이상우와 ‘두 번은 없다’ 예지원에게 돌아갔다. 이상우는 “집에서 보고 있을 소연이 내일 좋은 소식 있었으면 좋겠다. 파이팅. 사랑해”라며 아내 김소연에게 영광을 돌렸다.

예지원은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오지호에게 지원을 요청해 함께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월화특별기획 부문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과 ‘웰컴2라이프’ 임지연에게 돌아갔다.

수목드라마 부문은 ‘봄밤’ 한지민, 정해인과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에게 돌아갔다. 정해인은 “너무 상을 빨리 받은 것 같다”며 감사를 전했다. 신세경은 “세상에 다양한 편견에 맞서서 오늘날 구해령과 같이 살고 있는 많은 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늘 공부하는 연기자가 되겠다. 좀 더 나은 작업 현장을 만들기 위해 책임감을 갖고 변화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천미경 기자 roserose63@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