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매각 앞둔 롯데카드, ‘5년 고용보장’ 약속 지켜질까

기사승인 2019.09.17  17:23:48

공유
default_news_ad2

- 롯데카드 인수, 대주주적격성 심사만 남아…노조 “고용안정 합의와 합당한 보상 요구”

김동억 롯데카드 지부장이 지난 4일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앞에서 열린 ‘고용안정 쟁취와 매각에 따른 합당한 보상을 위한 투쟁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사무금융노조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롯데카드(대표 김창권) 노조가 사모펀드(PEF) MBK파트너스로의 매각을 앞두고 ‘고용보장’을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금융권에 따르면 롯데카드 매각의 최종 관문으로 꼽히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 결과가 내달 초 나오는 가운데, 그간 MBK파트너스의 인수 사례들로 비춰볼 때 MBK-우리은행 컨소시엄이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관측된다.

당초 롯데카드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는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가 선정됐다. 그러나 한앤컴퍼니가 지난 2016년 KT와 M&A(인수합병) 거래로 검찰 조사를 받고, 롯데카드 노동조합도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지난 5월 우선협상 대상자를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변경했다.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 컨소시엄은 롯데지주와 롯데그룹이 보유한 롯데카드 지분 중 79.83%를 1조381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그룹은 롯데카드 지분 약 20%를 보유한 소수 주주로 남는다.

하지만 롯데카드 노조는 이달 들어 투쟁선포식을 열고, 서울 중구 롯데카드 본사 앞 천막 농성을 이어가며 ‘고용보장’을 강하게 주장하고 나선 상황이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노조 측에서 주장한 ‘고용보장 5년’을 주식매매계약서상 명시했다”면서 “기타 사항에 대해서도 노조와 대화를 지속하고 직원들의 처우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고용보장과 관련해 계약서상 명시된 것 외에 ‘고용 보장 합의서’ 작성 등 확실한 고용 보장과 그동안 직원들이 이뤄낸 성과에 대한 합당한 보상을 요구하며 노사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실제로 이번에 롯데카드 인수에 나선 MBK파트너스는 지난 2013년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인수한 이후 임직원 200여명을 내보낸 전례가 있다. 당시 오렌지라이프는 2014년 7월 기준 입사 5년차 이상, 차장급 이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이에 전체 인력의 20% 가량이 감축되는 등 혹독한 구조조정 바람이 불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하 사무금융노조) 소속 김동억 롯데카드 지부장은 “롯데지주가 고용안정 확인을 요구하는 우리에게 매각 대금(1조3810억원) 1%를 위로금으로 주겠다고 통보했다”면서 “우리는 지난 17년 동안 약 2조원의 수익을 냈는데 얼마 되지 않는 매각 위로금으로 모든 상황을 마무리 하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이번 롯데카드 매각은 임직원과 노동자의 잘못이 아닌 롯데지주의 필요성에 의해 진행된 매각”이라며 “노조가 롯데지주에 확실한 설명과 보상을 요구하는 것은 정당한 요구”라고 말했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고병훈 기자 dnwnqkddj3@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