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주열, 기준금리 동결…경기전망에 '긍정적'

기사승인 2020.01.17  17:34:52

공유
default_news_ad2

- 기준금리 1.25% 유지…“저금리정책은 부동산 정책과 상충 안돼”

[월요신문=박은경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안정 측면에서 리스크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점에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1.25%)에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금리완화 정책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상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17일 이주열 총재는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금융통화 위원회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다소 완화된 만큼 향후 경기흐름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점, 금융안정 측면에서 리스크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며 금리 동결 배경에 대해 말했다.

특히 금리완화 정책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는 상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현재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통화정책 완화 기조와 상충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완화기조를 유지하면서 완화 정도에 대해서는 금융안정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예를 들자면 주택 시장에서의 수요와 공급, 시장 참여자들이 향후에 가격을 어떻게 예상하고 있는지 등 가격 기대감, 정부 정책 등 여러 가지 요인이 같이 작용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주택가격 안정의 필요성이 크고, 그렇게 하지 못했을 때 부작용이 워낙 크기에 그 중요성을 앞세워서 결정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강도 부동산 정책에 따른 건설경기 위축 가능성에 대해서는 “모든 정책이 항상 순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고 거기에 따른 대가도 있을 수 있다”며 “그렇지만 정부 정책은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부작용을 최소화시켜 국민경제 전체에 있어 득이 되는 방향으로 정책 결정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올해 경기 전망에 대해선 “최근 경기 관련 긍정적 지표가 늘어난 것이 사실”이라며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세계 교역 및 투자심리 위축과 반도체 경기 부진 등에 진전이 있었다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반도체 경기 전망에 대해 지난해 11월 전망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박은경 기자 mylife1440@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