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차,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 1232대 공급

기사승인 2019.12.11  15:38:55

공유
default_news_ad2
쏘나타 하이브리드./사진 = 현대차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UAE(아랍에미리트) UAE 친환경차 시장 진출의 기반을 마련했다.

11일 현대차는 UAE 두바이 도로교통청(RTA) 산하 디티씨(DTC)社와 UAE 내 최대 규모 택시 업체 카즈 택시(Cars Taxi)社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를 수주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 물량은 역대 최대인 1232대다.

현대차는 2018년부터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를 공급해 왔다.

두바이에는 2019년 하반기 기준 총 2241대의 하이브리드 택시가 운행 중이다. 현대차의 시장점유율은 13%다. 이번 수주 물량이 공급되는 2020년 말에는 62.5%로 대폭 증가가 예상된다.

두바이는 탄소배출 저감 계획의 일환으로 2021년까지 두바이 택시의 50%를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두바이를 발판으로 아부다비 등 UAE 토후국과 인근 중동 국가 친환경차 시장 진출을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연간 15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대국 두바이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택시를 대량 공급함으로써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널리 알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중동 지역에서의 판매 확대 및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꾀하고 UAE 친환경차 시장을 적극 공략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지현호 기자 ho0520@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