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文 대통령, 오는 23~24일 방중…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기사승인 2019.12.10  17:08:46

공유
default_news_ad2

- 중국 청두 방문… 中 리커창·日아베 총리 만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일·중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설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 올해 한·일·중 정상회의는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3국 간 실질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 대변인은 "한·일·중 3국 협력 체제 2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20년간 이뤄진 3국 협력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3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3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건설적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설화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