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백원우, 전 특감반원 빈소 조문…유족 오열 '눈물바다'

기사승인 2019.12.03  15:26:16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조원 민정수석도 빈소 찾아 "고인 명예 회복 바란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 A씨의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설화 기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자신의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A씨의 빈소를 찾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일 오전 A씨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한 백 전 비서관은 취재진을 피해 무거운 표정으로 유족에게 다가갔다. 빈소를 지키던 고인의 유족은 백 전 비서관을 끌어안고 오열해 안타까움을 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 15분 간의 조문을 마친 백 전 비서관은 A씨의 극단적 선택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어떤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빈소를 빠져나갔다.

백 전 비서관은 야당으로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 전달 및 수사 개입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청와대 파견 당시 백 전 비서관의 휘하에서 특감반원으로 근무했던 A씨는 울산시장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기로 했던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한편, 이날 백 전 비서관이 빈소를 찾은 비슷한 시각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도 A씨의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다.

조문을 마친 김 수석은 취재진에게 "고인이 남긴 유품을 빨리 돌려받았으면 좋겠다는 유족들의 부탁을 받았다"면서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이러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A씨의 장례식 조문을 마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설화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