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영고문 로비 의혹’ 황창규 KT 회장, 금주 중 檢 송치

기사승인 2019.12.02  17:10:51

공유
default_news_ad2
황창규 KT 회장/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을 받는 황창규 KT 회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금주 중 검찰로 넘어갈 예정이다.

2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청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배임) 및 뇌물 등 혐의를 받는 황 회장 사건을 금주 중 검찰로 송치한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한 뒤 이들을 각종 로비에 동원, 20여억원의 자문료를 부당하게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고문으로 선임됐던 정·관계 인사들과 황 회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인회 경영기획 부문장(사장),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번 사건은 지난 3월 KT새노조 등이 황 회장을 업무상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며 시작됐다.

노조는 당시 “황 회장이 취임 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 자문료 명목으로 월 400만~1300여만원의 보수를 지급해 20억원을 지출했다”며 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고문 중에는 전직 국회의원, 의원 비서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경찰 관계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13년부터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에 대한 수사도 2주 내 송치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해진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고은별 기자 keb052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