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하선, 조금 아팠던 동생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애도의 물결 이어져

기사승인 2019.11.15  11:05:23

공유
default_news_ad2
박하선/사진=키이스트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배우 박하선(32)이 동생상을 당했다.

박하선 소속사 키이스트는 지난 14일 "박하선 동생 A씨가 지난 12일 급성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키이스트에 따르면 A씨의 발인식은 14일 엄수됐다. 발인식에는 박하선의 남편인 배우 류수영 등을 비롯한 그의 가족과 동료·지인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하선과 두 살 터울인 동생은 발달장애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하선은 발달장애가 있는 두 살 터울의 남동생과 우애가 남달랐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2012년 한 여성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동생이 발달장애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도 박하선은 지난 2017년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에서 동생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경찰 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냐"는 질문에 "내 동생이 조금 아픈데, 문을 잠그지 않으면 그냥 집을 나간다. 그때마다 경찰 아저씨들이 잘 찾아주셨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며 박하선에게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으며 고인을 향한 추모글도 쏟아지고 있다.

윤소희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