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독도 소방헬기 추락' 시신 추가 인양, 박단비 대원 추정

기사승인 2019.11.12  17:47:59

공유
default_news_ad2
3일 오전 해경 헬기를 이용해 경북 울릉군 해군 부대로 이송된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시신을 포항남부소방서 울릉119안전센터 소속 소방관들이 울릉군보건의료원으로 옮기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독도 해역 소방헬기 추락사고가 발생한지 13일째인 12일 실종된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 시신은 여성 소방대원 박단비(29)씨로 추정됐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지원단)는 이날 오전 11시 56분께 해상 수색 중이던 해양경찰 1513함이 추락한 헬기 동체로부터 3k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소방관 기동복을 입은 실종자 1명을 발견해 낮 12시 9분께 수습했다.

시신의 키는 160~162cm에 소방 기동복을 입고 있었으며, 긴 머리에 오른쪽 팔목에 팔찌를 착용한 상태였다.

시신은 울릉도로 이송된 후 헬기를 이용해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실종자 인양은 지난 6일 세 번째 희생자 시신이 수습된 지 6일 만이다.

앞서 10월 31일 오후 11시 25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와 소방대원 5명 등 총 7명이 탄 중앙 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2~3분 만에 바다로 추락했다.

현재까지 사고 헬기에 탑승한 인원 중 이종후(39) 부기장, 서정용(45) 정비실장, 환자 윤영호(50)씨와 이번에 박단비씨가 인양됐다.

하지만 기장 김종팔(46)씨, 구조대원 배혁(31)씨, 선원 박기동(46)씨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안지호 기자 yw3204@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