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시아나 본입찰 D-1…애경·HDC·KCGI 3파전 압축

기사승인 2019.11.06  11:29:4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아시아나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본입찰(7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누가 국내 2위의 국적항공사를 품을지 관심이 쏠린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오는 7일 아시아나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진행한다.

현재 적격 인수 후보로는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애경그룹 컨소시엄),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HDC컨소시엄)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KCGI(일명 강성부 펀드)·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KCGI 컨소시엄)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파악되며 3파전으로 압축됐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예비 입찰 전까지 SK·GS·한화 등 대기업이 유력 후보로 거론됐지만 SK는 화물운송 전문 항공사로 눈을 돌렸고 GS·한화 등 기업도 일제히 ‘불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다만, 본입찰에 이들 기업이 깜짝 등장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주식 6868만8063주(31%·구주)와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된 신주를 매입해 경영권을 얻는 방식이다. 4500억원 수준으로 추산되는 구주 인수대금에 8000억원 이상의 신주 발행액, 여기에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아시아나 인수 대금은 1조5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드러난 인수 후보 가운데 HDC컨소시엄은 현금성 자산만 1조5000억원에 달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돼왔다. 여기에 애경그룹이 1조원 이상의 실탄을 보유한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으며 인수전 흥행 열기는 한층 높아졌다.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연내 매각을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아시아나의 우발채무 등이 변수가 될 수 있어 유찰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아시아나의 과거 기내식 공급 문제와 관련,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 경영진을 상대로 검찰 고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해당 분쟁에 따른 과징금과 더불어 전 기내식 공급업체인 LSG스카이셰프코리아와의 소송전이 인수 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고은별 기자 keb052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