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후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 심경고백 화제

기사승인 2019.10.14  11:44:49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방송인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 당시 힘들었던 심정을 고백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MBN '속풀이 쇼 동치미'에 출연한 황은정은 "1년 반 전에 이혼 기사가 떴을 때, 10년 전에 알고 지낸 오빠들에게 '술 한잔 먹자'는 연락이 왔다"면서 "대부분 유부남이었고, 내가 이혼녀라고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시선이 있어 상처를 받았다" 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6년간 결혼생활 동안 부부 동반 프로그램도 했다. 그 모습이 있는 그대로인 리얼이었다. 좋을 때는 좋았고 싸울 때는 싸웠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에게 60·70대를 생각하니까 서로가 생각한 이상이 달랐다. 우리에겐 미래가 없구나 해서 이혼하게 됐다"고 이혼 이유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황은정은 이혼 후에 이사할 때 가장 힘들었다며 토로했다. 그는 "이사할 때 헤어짐이 실감이 났고, 재산 분할을 하는 현실적인 문제에서 가장 어려웠다. 6년 동안 결혼 생활 하면서 남편보다 내가 일을 더 했더라. 재산 분할할 때 내가 오히려 돈을 줘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황은정은 또 "나는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 나 빼고 다 잘사는 느낌이었다. 매일 술을 찾았고, 폭식하다 보니 살이 10kg이나 찌면서 자존감은 떨어졌다" 면서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하게 되면서 이러면 큰일 나겠다 싶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황은정은 지난 2011년 tvN 드라마 '버디버디'로 인연을 맺으면서 2012년 5월 결혼했다. 이후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출발 드림팀' 등 동반 출연을 해왔지만 2017년 성격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이혼했다.

윤소희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