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 국감] 불법수입식품 적발 급증…지난해만 109억 규모

기사승인 2019.10.08  17:14:43

공유
default_news_ad2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명진 기자] 최근 무신고 수입 돈육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전자가 확인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농가를 휩쓸며 불법 수입식품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불법식품수입 적발 건수가 지난 5년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불법식품수입 적발은 ▲2015년 107건 ▲2018년 166건으로 늘었고, 올해 8월까지 적발된 것만 188건이다.

적발금액은 ▲2015년 157억원 ▲2016년 34억원 ▲2017년 11억원 규모로 감소하다가 지난해 109억원으로 전년 대비 10배 가까이 급증했으며, 올해 8월까지 217억원을 기록 중이다.

적발 반입경로는 여행자가 항공편을 통해 들여오는 경우 5건 중 1건 꼴이었고, 시중 식료품 판매업소에 불법 유통되다가 적발되는 경우도 많았다.

관세청은 적발 건수 중 평균 86% 이상은 통고처분했으나, 지난해와 올해 적발된 금액 중 대부분인 108억원과 215억원 규모는 고발 송치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영진 의원은 “불법식품수입이 근절되지 않으며 국민의 건강을 끊임없이 위협하고 있다”며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모든 경우의 수를 대비해 관세당국이 통관단계부터 불법식품수입을 철저히 차단키 위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명진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jins8420@naver.com
생활유통. 식음료. 제약

이명진 기자 jins8420@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