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국감] 윤석헌 “신라젠 사건,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겠다”

기사승인 2019.10.08  17:21:23

공유
default_news_ad2

-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김진태 의원 “초대형 금융비리사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를 준비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라젠의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에 대해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신라젠에 대해 조사할 것이냐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긴급조치로 검찰에 이첩돼 있다”면서도 “신라젠 사건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겠다”고 답했다.

김진태 의원은 “신약개발 성공하느냐 마느냐에 따라 (주가가) 수백 배 차이 나는데 관계자가 내부정보 알고 있다고 해서 다 팔고 빠져나가면 선량한 투자자는 엄청난 피해를 본다”며 “그 대표적인 예가 신라젠”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1차적으로 금감원에서 조사를 한 뒤 따로 (결과) 발표는 안 했고 긴급하다고 판단돼 패스트트랙으로 검찰에 넘겨 수사가 이뤄지도록 하고 있다”며 “이럴 때는 검찰수사를 지켜보는 게 관례여서 지켜보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특정 인물을 수사하고 있는 것이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증인으로 참석한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은 “특정 실무자에 대해서만 조사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구체적으로 누구에 대해 조사를 했다고는 말씀드리지 못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4일 열린 금융위 국감에서도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향해 “신라젠 사건은 조국 가족하고 연관이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다. 다만 피해자가 3만명이다. 3000명도 아니고 코스닥 2위까지 갔던 것이 10분의 1로 줄었다. 초대형 금융비리 사건인데 손 놓고 계시면 안 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은 위원장은 “법 테두리 안에서 조사가 가능하고, 개별 기업에 대한 조사는 기업 경영활동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올 수 있어 균형 있게 살펴보겠다”며 “합동조사반 구성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고병훈 기자 dnwnqkddj3@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신라젠 의혹 2019-10-10 08:46:11

    신라젠 논란 : 뿌리는 부산대학교, 대표는 뜬금없는 치과의사, 오히려 급락으로 대박난 풋옵션 가능성, 실패한 종목으로 보기어려운 기형적 거래량 (1일 4000억)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