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찰, 이춘재 자백한 범행보다 많을 것…당시 미제사건 수사 중

기사승인 2019.10.08  14:56:32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가 스스로 살인 14건과 강간·강간미수 성범죄 30여 건을 저질렀다고 자백했지만, 경찰은 이 씨의 범행이 이보다 많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의 수사본부는 8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최근 모방 범죄로 알려졌던 8차 사건 또한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하면서 논란인 가운데, 당시 범인으로 검거 된 윤 모(당시22세·농기계 수리공) 씨는 무죄를 그동안 주장해 온 것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가중됐다. 윤 씨는 20여 년을 복역한 뒤 지난 2009년 가석방됐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당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 모(13)양의 집에서 박 양이 성폭행 당하고 숨진 채 발견되면서 윤 씨가 용의자로 주목되면서 윤 씨는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윤 씨는 "당시 나는 잠을 자고 있었음에도 경찰에 의해 연행돼 혹독한 고문을 받고 잠을 자지 못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허위로 진술했다"고 밝혀 큰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조사결과 이 씨와 윤 씨 두 사람은 숨진 박 양의 집과 한 집 건너 이웃으로 살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8차 사건의 용의자로는 이 씨가 주목받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8차 사건을 제외한 4,5,7,9차 사건에서만 이 씨의 DNA가 나오면서 지금껏 8차 사건은 모방범죄로 분류돼 왔다.

경찰은 전날까지 모두 13차례에 걸쳐 이 씨에 대한 대면 조사를 진행했다고 수사본부는 전했다. 

대면 조사중 이 씨는 심경의 변화를 보이면서 수사에 다소 더딘 진행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경찰은 조사 중 이 씨의 범행이 자백한 범행보다 많은 것으로 보고 당시 미제사건들을 모두 살펴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수사본부 관계자는 "수원권, 청주권의 미제 살인사건을 모두 보고 있다"며 "용의자가 진술하지 않은 범죄가 있을 수 있고 반대로 진술한 범죄가 이 씨의 소행이 아닐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씨는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고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이 씨는 평소 조용하며 문제 한번 일으키지 않은 1급 모범수로 알려져 충격을 더 했다.

안지호 기자 yw3204@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