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조만간 YG 양현석 전 대표 소환 예정

기사승인 2019.09.18  11:22:32

공유
default_news_ad2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YG엔터데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컨'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씨가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소환 조사를 받은 뒤 귀가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마약 구매·투약 의혹으로 조사를 받은 YG엔터네인먼트 소속 가수 비아이(23)가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17일 대마초 구매, 흡연 의혹을 받고 있는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14시간 넘게 조사했다.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지난 2016년 지인 A씨를 통해 대마초를 요청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 흡연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아이는 조사 시간 14시간 만인 오후 11시가 넘어서야 경찰청을 나오면서 취재진에 대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말을 아낀 채 귀가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YG 양현석 전 대표를 조만간 조사할 방침이다. 해당 수사와 관련해 양 전 대표는 비아이 의혹이 불거진 2016년 경찰 수사를 막기위해 A씨를 회유·협박 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다.

해당 사실 결과에 따라 양 전 대표는 협박과 범인도피 교사 등의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윤소희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