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추석 연휴기간 보행자 교통사고 빈번해"

기사승인 2019.09.11  09:05:23

공유
default_news_ad2

- 추석 전날 귀성길 특히 주의해야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추석 연휴기간에는 차량간 사고보다 보행자 사고가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석전날(귀성길)이 추석당일(귀경길)보다 보행자 사고건수와 사상자수가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화재(대표 최영무)는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소장 최철환)가 최근 7년간 추석 연휴기간(추석 당일과 전날, 익일) 경찰청의 교통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추석 연휴기간에 차대사람(보행사고) 사망자가 78명, 차대차(차량간 사고) 사망자가 65명으로 보행자가 도로를 통행하다가 차량과 충돌해 사망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특히, 연휴기간 65세 이상 고령보행자(33명)가 전체 보행사망자(78명) 중 42%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동안 고속도로 톨게이트 교통량 자료를 분석해 보니, 추석전날 하루교통량이 5436만대로 추석당일 교통량 7116만대보다 23.6% 낮았으나보행사고는 추석전날이 오히려 높았다.

추석연휴 보행사고 사망자의 경우, 추석전날(31명)이 추석당일보다(19명) 1.6배 많았다. 보행자 사고건수도 추석전날(736명)이 추석당일(443명) 보다 1.6배 많아 귀성길 보행교통사고가 더 위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행자 통행이 빈번한 교차로나 횡단보도 부근에서 보행사고가 많이 발생했다. 추석전날(246건) 사고건수는 추석당일(132건) 보다 1.86배 많았다. 추석당일(4명) 사망자의 경우, 추석전날(13명) 보다 3.25배 높게 나타났다.

추석 전날 보행교통사고가 많은 원인 중 하나는 음주운전으로 분석되었다. 추석전날 음주운전 보행사고는 46건으로 추석당일 32건 보다 44% 높았다. 또한, 전방주시태만, 피로.졸음운전, 휴대전화 사용, 차내기기 조작 등 안전운전의무불이행(운전자부주의) 사고가 보행자 교통사고의 80%를 차지했다. 이러한 운전자부주의 교통사고는 추석전날(589건)이 추석당일(359건) 보다 1.6배 높았다.

추석연휴에는 고향을 방문하는 외부 차량도 늘어나고, 추석 차례 준비나 고향친구 만남 등으로 평소보다 보행자 통행이 많아진다. 보행자 통행이 빈번한 교차로와 횡단보도 부근을 통과할 경우 보다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음주로 인한 사망사고 등 추석전날 사고 심도가 높게 나타남에 따라 음주운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고향 시내 등을 주행할 때에는 음주 보행자 같은 인사사고 예방을 위해 제한속도를 준수하며 전방주의력을 높여야 한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조준한 책임연구원은 "전통시장, 중심상가지역, 대형마트, 공원묘지 등의 보행밀집지역은 제한속도 이하로 낮춰야 한다"며 "무단횡단 등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돌발상황이 빈번해 운전할 때 각별하게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윤주애 기자 yjuae@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