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셀트리온헬스케어, 상반기 영업익 187억원…전년比 21%↓

기사승인 2019.08.13  17:18:54

공유
default_news_ad2

[월요신문=이명진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상반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87억원으로, 전년 대비 21% 감소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053억원으로, 62% 증가했다. 반면 당기순이익은 143억원으로 80% 줄었다.

이번 상반기 매출은 전년도 연간 매출의 71%에 해당하는 규모로, 하반기로 갈수록 확대되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매출 구조 특성을 감안한다면 올해 유의미한 매출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하반기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 미국 출시를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 모두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미국은 5조 원 규모의 세계 최대 리툭시맙 시장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의 등재가격이 유럽의 5배에 달한다. 트룩시마는 미국 시장에 진출한 첫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주요 시장인 유럽과 미국에서 꾸준한 판매를 기록한 가운데 아시아, 중동, 중남미 지역 등 성장시장에서 3개 제품의 처방이 증가함에 따라 상반기 최초로 50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격이 좋고 시장이 큰 미국에서 ‘트룩시마’와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런칭을 앞두고 있고 ‘램시마SC’(성분명 인플릭시맙)의 경우 현지법인을 통한 직접판매(직판)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런 굵직한 이벤트들을 통해 당사의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이명진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jins8420@naver.com
생활유통. 식음료. 제약

이명진 기자 jins8420@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ad42

포토

1 2 3
set_P1
ad4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