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일본 지우기’ 나선 스타벅스, 일본산 오리가미·말차 발주 중단

기사승인 2019.08.13  10:38:11

공유
default_news_ad2

- 추가 발주 NO…“판매량 부진도 한몫”

[월요신문=이명진 기자] 일본 제품에 대한 퇴출운동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 속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일본산 제품의 발주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13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에 따르면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해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비아 말차’ 등의 제품에 대해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실수 있도록 만든 일회용 추출식 커피 제품으로, 일본어로 종이접기라는 뜻을 담고 있다. 비아 말차는 집에서 간편하게 ‘그린 티 라테’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소포장 된 제품이다.

이번 스타벅스가 발주 중지를 검토한 배경에는 판매량 부진도 한몫 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오리가미 시리즈는 1300개가 넘는 매장 수 대비 하루 판매량이 100~200개에 불과할 정도로 판매가 부진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스타벅스 관계자는 “해당 제품의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잠정 중지를 검토 중”이라며 “과거에도 수입량이 미미했고, 현재 주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사능 등과 관련한 해당 제품의 안전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이에 스타벅스 관계자는 “오리가미 제품은 일본에서 만들지만 커피 원두 등 핵심 원재료는 모두 제3국에서 생산한다”며 “문제가 된 후쿠시마와 그 인근 13개 현 지역과 상관없는 지역에서 생산된다”고 말했다. 

이어 “완제품 상품 외 제조 음료에는 일본산 원·부재료도 사용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명진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jins8420@naver.com
생활유통. 식음료. 제약

이명진 기자 jins8420@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