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시아나 여객기, 日 공항서 활주로 무단 진입…인명피해 없어

기사승인 2019.07.22  17:46:24

공유
default_news_ad2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아시아나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일본 오키나와 나하(那覇) 공항에서 관제탑의 허가를 받지 않고 활주로에 진입, 자칫 대형사고가 날 뻔했다고 22일 NHK가 보도했다.

방송은 일본 국토교통성을 인용해 전날(21일) 오후 1시경 아시아나 여객기가 관제관의 허가 없이 잘못 활주로에 들어가면서, 착륙하던 여객기가 항로를 긴급히 바꾸는 사태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아시아나 여객기가 활주로에 갑자기 진입했기에 이미 착륙 허가를 받은 일본 트랜스오션 항공의 여객기가 활주로에서 3.7km 떨어진 상공에서 고도를 다시 올려야 했다.

이번 일로 부상자 등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일본 운수안전위원회는 이번 일이 ‘중대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문제라 판단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 및 원인에 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방송은 밝혔다.

아시아나 조종사는 회사의 청취 조사에서 “관제탑의 지시에 따르지 않은 채 활주로에 진입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NHK는 아시아나 측이 향후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고은별 기자 keb052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