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호주 공영방송사 BTS '인종차별' 발언…아미들 뿔났다

기사승인 2019.06.20  14:49:12

공유
default_news_ad2
호주의 한 방송사가 20일 BTS에 대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쏟아내 팬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진은 한 팬이 올린 사과 요구문./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호주 공영방송사 채널9의 프로그램 '20 투(to) 원(One)' 진행자들이 19일 방탄소년단(BTS)에 대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쏟아내 팬들이 분노했다.   

지난 19일 밤(한국시각) 방송된 해당 프로그램에서 연예정보를 다루는 중 진행자들은 BTS 인기를 다루면서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최대 밴드" "멤버 1명만 실제로 영어를 할 줄 안다" '멤버 중 1명은 게이" 등 방송 내내 혐오발언을 쏟아냈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코미디언은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이제 한국의 전쟁 문제는 없어질 수 있겠네",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는 뉴스를 듣고 폭탄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네. 근데 이 그룹을 살펴보니 폭탄 터진 거보다 그렇게 좋지 않다"라며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남북 문제에 빗대어 비꼬기도 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BTS의 유엔 연설 화면을 보면서 "헤어 제품 광고냐"고 일부러 엉뚱한 말을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 팬들은 정말 강해. 내가 한 번은 '멤버 중에 게이 멤버가 있냐'고 트위터에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며 "근데 게이는 분명 있을꺼야. 남자 7명인데 한 명은 있지. 그게 수학이야"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그들은 또 "미국에서 차트 1등 노래가 있던데 영어를 할 수 있는 멤버가 딱 한 명 밖에 없어? 신기하네"라며 "나는 이 아이돌 그룹 너무 좋다. 춤 잘 추고 노래… 노래는 완전 별론데? 뭐 괜찮다"라며 비아냥거렸다.

해당 방송내용은 방탄소년단의 인종차별과 비꼬는 말들로 가득했다. 팬들의 분노를 샀던 결정적인 계기는 해당 프로그램이 '공영방송사 프로그램' 이라는 것.

이 방송이 나간 후 뿔이난 호주 BTS 팬(아미)들은  #channel9apologize 해시태그를 붙여 채널9에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약 15만명이 공감을 표시했다. 한 팬은 트위터에 "호주인으로서 부끄럽다"고 밝히기도 했다.

윤소희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줌마 2019-06-20 16:38:28

    인성이..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했습니다.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