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험사 1분기 순익 6.2%↓...손보사 영업손실 커

기사승인 2019.05.26  17:01:31

공유
default_news_ad2

- 금감원, 과도한 사업비 지출 감독·검사 강화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사진=윤주애 기자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올해 1분기 보험회사들의 순이익이 1조982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2%(1301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은 판매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증가 및 손해율 상승 등의 원인으로 순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보험사들의 과도한 사업비 지출로 인한 부작용이 없도록 감독 및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생명보험회사들의 올해 1분기 순이익은 1조26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9억원(2.6%) 증가했다. 반면 손해보험회사들은 718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20억원(18.4%)이나 줄었다.

금감원은 생보사의 경우 보험영업 손실이 확대됐으나, 이자율 하락에 따른 채권의 처분·평가이익 증가 등으로 투자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손보사에 대해서는 투자영업이익이 증가했음에도 장기보험 판매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이 전년보다 2428억원 증가하는 등 보험영업 손실이 악화됐다고 판단했다.

1분기 보험사들의 수입보험료는 47조52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7조3407억원)보다 1795억원(0.4%) 증가했다. 1분기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68% 및 6.88%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0.08%포인트, 1.21%포인트 감소했다.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보험사들의 총자산은 1180조4092억원으로 1년 전보다 67조8153억원(6.1%)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118조2895억원으로 자본확충 및 이익잉여금 증가 등에 따라 15조9801억원(15.6%) 증가했다.

금감원은 "보험회사의 수입보험료는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한 반면, 당기순이익은 판매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증가 및 손해율 상승 등의 원인으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보험회사들의 과도한 사업비 지출로 인한 불완전판매 및 재무건전성 악화 등 부작용이 없도록 감독·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윤주애 기자 yjuae@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