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농협금융 김광수 회장, 90년대생과 소통 경영

기사승인 2019.05.26  16:33:56

공유
default_news_ad2
김광수 NH농협금융그룹 회장(가운데)이 지난 24일 여의도 인근 식당에서 90년대생인 지주 및 계열사 직원 20명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NH농협금융 김광수 회장이 90년대생 직원들과 소통에 나섰다. 김 회장은 지난 24일 여의도 인근 식당에서 금융지주 및 계열사 90년대생 직원 20명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김광수 회장은 최근 각종 회의 석상에서 '90년생이 온다'라는 책을 추천하는 등 평소 조직에 젊은 생각을 전파하는데 관심이 많았다. 이번 간담회는 평소 직원간 소통과 현장을 중시하는 김회장이 이번 기회에 직접 90년대생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김광수 회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금융 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에 간단함과 재미, 솔직함은 필수적인 요소”라며 “앞으로 여러분들이 농협금융의 혁신과 체질 개선을 선도하고, 미래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90년대생 직원들과 여의도 소재 IT관련 기업을 견학하고, 최근 디지털 트렌드 및 전략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농협금융은 앞으로도 여러 직원들과의 소통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김광수 NH농협금융그룹 회장(앞줄 가운데)이 농협은행 등 계열사 직원 중 90년대생들과 지난 24일 여의도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그룹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윤주애 기자 yjuae@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