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류세 인하폭 축소 '기름값 인상'...휘발유 ℓ당 65원↑

기사승인 2019.05.06  18:42:44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 여의도의 한 주유소 모습. 자료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내일(7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축소되면서 기름값이 크게 오를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7일부터 8월 31일까지 휘발유, 경유, LPG 부탄에 부과하는 유류세 인하 폭을 현행 15%에서 7%로 축소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ℓ당 휘발유는 65원, 경유는 46원, LPG부탄은 16원씩 오를 전망이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11월 6일부터 6개월간 시행한 유류세 인하 조치를 단계적으로 환원하기로 한데 따른 것이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은 1460원으로 7일부터는 1500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 지역은 이미 이달 첫째주 휘발유 평균가격이 1553.5원으로 집계된 만큼 1600원을 돌파할 가능성도 있다.

이후 유류세는 9월 1일부터 원래대로 환원된다. 이때는 지금보다 ℓ당 휘발유가 123원, 경유는 87원, LPG 부탄은 30원 오르게 된다.

 

 

 

윤소희 기자 wolyo2253@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8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