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文경호원 기관총' 논란…"대국민 적대의식" vs "경호의 기본"

기사승인 2019.03.24  18:03:23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경호관이 최근 전통시장에서 기관단총을 노출한 채 대통령을 경호하는 모습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종합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찍힌 총기에 손을 대고 있는 남성의 사진을 올리고 "기관단총을 든 경호관"이라며 "이 사진이 합성이길 바란다. 청와대는 사진의 진위를 즉각 답변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도 "기관총신 노출 위협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대통령의 대국민 적대의식,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힐난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정권의 입장에서는 대구 칠성시장이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라도 된다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기관총은 전용 가방 속에 감춰둔 채 경호를 진행해 왔다"며 "민생시찰 현장, 그것도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 행사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일정에서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둬 대중의 가시적 탐색이 불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한다"며 "대구시민과 시장상인들의 눈에 적나라하게 바라다 보이는 그 앞에서 기관단총을 꺼내들고 방아쇠에 손가락을 건채로 근접경호를 시킨 사유가 무엇이며, 지시한 최종 윗선은 누구인지 청와대는 소상히 밝히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 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혹시 발생할지 모를 외부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이는 대통령뿐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수칙"이라며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며 "경호관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 뿐이며,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 사항이 아니다.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수칙으로 경호한다"고 설명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성유화 기자 dbghk8609@hanmail.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