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시, '현대차GBC' 지원 팍팍…조기 착공 위해 인허가 간소화

기사승인 2019.01.13  13:18:13

공유
default_news_ad2
현대차 GBC 조감도./사진 = 서울시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서울시가 현대자동차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조기 착공 지원에 나섰다.

13일 서울시는 "현대차 GBC 조기 착공이 가능하도록 신속한 후속 인허가 절차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GBC 사업은 수도권 인구유입 저감대책 보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수도권정비위원회 본위원회 심의에서 1년간 3차례나 보류되는 등 수년째 표류돼 왔다.

하지만 지난 7일 심의를 최종 통과하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이제 착공까지 남은 절차는 건축허가, 굴토·구조심의,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고시 등 서울시의 인허가만 남았다.

이에 시는 최대 8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인허가 처리 기간을 5개월 이내로 단축해 빠르면 올 상반기 착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병행, 관련 심의기간을 조율할 예정이다.

현대차 GBC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한전부지(부지면적 7만9341.8㎡)에 지상 105층(높이 569m)로 건설된다. 업무용 빌딩, 호텔, 전시·회의시설, 공연장 등으로 구성된다. 현재 완공목표는 2023년이다.

시가 GBC 사업을 지원하고 나선 이유는 이로인한 경제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되서다. 우선 건설·운영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만 27년간 264조8000억원이 예상된다. 서울시 전체 취업자 수(503만명)의 4분의 1에 맞먹는 121만5000개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

여기에 착공 시 1조7491억원(2016년 기준) 규모 공공기여금도 얻게 된다. 이는 곧 박원순 서울시장의 핵심정책인 국제교류복합지구(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일대) 조성사업도 본격화하게 된다는 것이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현대차 GBC 같은 대규모 기업투자 프로젝트는 단위사업으로 인한 직접적인 경제활력 효과뿐만 아니라 국제교륙복합지구 조성 차원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며 "기업과 정부, 서울시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조기 착공을 포함해 국제교류복합지구 차원의 경제활력 제고, 양질의 미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초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지현호 기자 ho0520@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