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라돈침대에 이어 라돈 온수매트까지...소비자 '후덜덜'

기사승인 2019.01.11  15:18:28

공유
default_news_ad2
라돈 공포/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유리나 기자] 라돈공포가 또 다시 전해졌다. 

작년 '라돈침대' 사태를 불러온 대진침대에 이어 온수매트에서도 기준치를 넘는 라돈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대현하이텍에서 판매한 '하이젠 온수매트'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연간 1mSv)을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국민신문고에 접수된 하이젠 온수매트(단일모델)의 시료 73개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이 중 안전기준을 초과한 15개를 확인했다. 

이번에 알려진 해당 제품을 표면 2㎝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9개월간 쓴 경우 연간 피폭선량은 최대 4.73 mSv가 되는 것으로 측정됐다.

원안위는 "해당 업체는 2014년 중국에서 음이온 원단 등을 수입해 하이젠 온수매트 약 3만8천개를 생산하는데 썼고, 같은 원단으로 약 1만2천개 정도의 온수매트 커버도 생산·판매했다"고 설명했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군 발암물질로,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하는 물질이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소비자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겨울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온수매트를 이용하는 가정이 늘면서 라돈 검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이다. 

아이디 'shin****'님은 "어떻게 방사능 오염이 된 것인지 궁금하다"라며 "정확한 조사가 이뤄져야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아이디 사용자'root***'님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고 해당 업체 뿐만 아니라 다른 온수매트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불안해서 어디 살겠나"는 댓글을 남겼다. 

아이디'yuh***'님은 "라돈공포에서 언제 쯤이면 벗어날 수 있나... 침대 잊을만 하니 매트리스까지 나오다니"라며 불안감을 호소했다. 

안유리나 산업 1팀 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ahnyurina@naver.com
재계. 생활유통. 식음료. 뷰티패션. 호텔

안유리나 기자 ahnyurina@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