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노조 "직장 내 괴롭힘 탓"

기사승인 2019.01.11  15:00:46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의료원 전경.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5년간 서울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부서 이동 뒤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는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A씨가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A씨의 유서에는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10일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3년 입사한 후 병동에서 일하다가 지난달 18일 간호행정부서로 인사발령을 받았다.

노조 관계자는 “A씨가 간호행정부서 내부의 부정적인 분위기, 정신적 압박을 주는 부서원들의 행동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이런 점으로 볼 때 A씨가 부서 이동 후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며 병원 측의 철저한 진상 조사와 사과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지금 당장 철저한 진상조사를 시작해야 한다”며 “고인의 부서이동이 결정된 과정, 부서이동 후 간호행정부서에서 있었던 상황들, 고인의 사망 후 의료원 측의 부적절한 대응 등이 모두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협도 11일 서울의료원 간호사 죽음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고인의 갑작스런 사망소식에 대한 공식적이고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없어 여러 의혹과 주장들에 있는 것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서울의료원과 서울시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위를 꾸려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시는 전날 현장점검을 하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달하는 한편 서울의료원 부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 결과를 보면서 향후 신속하게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장혜원 기자 brain97@hanmail.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