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文 대통령, 새해 첫 국무회의서 “가짜뉴스 단호히 대처”

기사승인 2019.01.08  16:42:31

공유
default_news_ad2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01.08./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가짜뉴스에 대해 엄포를 놓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가짜뉴스를 지속적이고 조직적으로 유통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한다”며 “정부 정책을 부당하게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적으로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요즘은 정보 유통속도가 매우 빠르며, 특히 가짜뉴스 등의 허위조작 정보는 선정성 때문에 유통속도가 더욱 빠르다”며 “초기 대응 속도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특히 유념하고, 효과적 대응·홍보 방법도 고민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부처별로 전문성이 있는 소통·홍보 전담 창구를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에게도 "지금 대한민국은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전환하는 시기를 맞고 있다"며 "공직사회 전체가 비상한 각오로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을 향해 나아가는 변화와 혁신의 주역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 장관들은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서 국민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직원들과 더욱 활발하게 소통해 부처 전체가 국정철학과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한마음으로 뛰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특히 "1기 경제팀이 무엇을 할 것인가를 설정했다면, 2기 경제팀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성과는 보고서 상의 성과가 아니라 국민들이 경제활동 속에서 일상의 삶속에서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가 되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 방법 역시 부처 내 보고서 속에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 삶 속에, 현장 실무자들의 땀 속에, 정부의 도움을 호소하는 청년창업자의 구겨진 수첩 속에 숨어 있을 수 있다"며 "그들의 목소리를 피붙이의 하소연인 양 경청해 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충분히 납득가고 공감할 수 있어야 수용성이 높아지고 추진력이 생긴다"며 "반드시 국민 눈높이에서 편익을 설명하고 성과를 홍보해 정책의 수용성을 높이는데 못지않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특히 일명 '김용균법'으로 불리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도 공포했다. 이 법은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고 산업 현장의 안전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성유화 기자 dbghk8609@hanmail.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