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대미포조선, 노르웨이 크누센사 LNG선 수주

기사승인 2018.12.06  16:30:20

공유
default_news_ad2

- 3만㎥급 LNG선 1척 계약…옵션 1척 포함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벙커링선 / 사진 = 현대중공업그룹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현대미포조선이 노르웨이 크누센사로부터 중소형 LNG운반선을 수주했다. 국내 조선사가 중형 LNG 운반선을 해외 수주한 것은 이번 계약이 유일하다.

6일 현대미포조선은 노르웨이 크누센(Knutsen)사와 3만 입방미터(㎥)급 LNG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금액은 7700만 달러 규모이며 동일한 선박에 1척에 대한 옵션도 포함됐다.

수주 선박은 길이 180m, 폭 28.4m, 높이 19.4m 규모로 건조된다. 2021년 1분기 선박이 인도되면 이탈리아 동부-사르데냐 섬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선박에는 LNG화물창의 자연 기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이 장착된다. 또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 공급할 수 있는 축발전설비(Shaft Generator)도 탑재된다.

크누센 관계자는 "현대중공업그룹과 다수의 대형 LNG선을 계약하며 신뢰를 쌓아 왔고, 이를 바탕으로 중소형 LNG운반선을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했다"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최근 인도된 LNG벙커링선이 선주로부터 호평을 받는 등 시장에서 당사의 LNG기술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LNG벙커링선을 포함한 중소형 LNG선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김덕호 기자 fenris_kim@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