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당 대우" 여자컬링 '팀킴' 호소에 문체부-체육회, 합동 감사 착수

기사승인 2018.11.09  17:22:52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킴’이 지도부의 부당 대우를 호소하고 나서자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특정 감사를 실시한다.

문체부와 체육회는 호소문에 제기된 선수 인권 보호, 회계 부정, 선수 포상금 착복 등 모든 부분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검찰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인 팀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은 그동안 소속팀 지도자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감독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는 호소문을 최근 대한체육회에 보냈다.

이들은 지도자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자주 들었고 각종 포상금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광고 촬영과 컬링장 사용 등도 지도자들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며, 감독 자녀의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로 동원됐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장반석 감독은 팀킴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장 감독은 “2015년 선수들 동의 하에 김경두(경북체육회) 명의로 통장을 개설해 이 통장으로 상금과 대회 참가, 훈련 비용 등을 최대한 투명하게 관리했다”고 해명했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장혜원 기자 brain97@hanmail.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