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감원장 “서민금융 상담 강화…고금리·과다채무 피해예방” 강조

기사승인 2018.11.09  11:04:27

공유
default_news_ad2

- 사이버 서민금융 창고 도입…서민층 금융안전망 구축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서민금융의 상담 기능을 강화해 고금리와 과다 채무에 따른 피해를 예방하겠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은행, 서민금융 유관기관 등과 공동으로 지난 8일 서울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2018년 서민금융 박람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윤 원장은 “금융산업의 포용적 금융 실천방안으로 서민층 금융안전망 구축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은행권에 사이버 서민금융 상담창구를 도입하고, 금융 소외 지역에는 서민금융 거점점포와 전담창구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서민들이 맞춤형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서민금융 통합지원센터 등과 연계도 강화하기로 했다.

서민층을 위해 중금리 대출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윤 원장은 “새희망홀씨 대출 등 정책 서민금융 상품이 자금 사정이 어려운 분들에게 더욱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채무조정 제도를 보강해 연체자들이 정상적인 금융생활로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불법 사금융 피해 예방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서민층의 급박한 사정을 악용한 불법 사금융이 더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불법 사금융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사법당국·행정기관 등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재무적으로 건전하고 성장성이 양호한 사회적 경제 기업에 자금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사회적 금융 활성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윤 원장은 “서민들이 금융 혜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금융의 포용성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토대로 서민층의 소득증대를 유도하고, 나아가 금융회사의 장기적인 성장기반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고병훈 기자 dnwnqkddj3@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