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현장경영 나선 하현회 LGU+ 부회장 “5G 10년 성장동력”

기사승인 2018.11.08  14:39:55

공유
default_news_ad2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8일 5G 상용화 준비가 한창인 네트워크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사진은 하 부회장이 서울 노량진 네트워크 현장에서 기지국 설치 방위각 등을 확인하기 위한 스마트 얼라이너로 5G 서비스 시공 품질을 확인하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8일 5G 상용화 준비가 한창인 네트워크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하 부회장은 매주 목요일 현장 경영에 나서고 있다.

지난 8월 현장 중심 경영을 본격화 한 하 부회장은 수도권 및 지방의 고객센터, 대리점, 연구개발센터까지 두 달간 30여곳의 현장 근무지를 찾았다. 이 중 5G 기지국 설치 현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 부회장은 이날 서울 노량진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찾았다. 그는 LTE에 이어 5G에서도 가장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황재윤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 인프라그룹장(상무)에게 “4G 성공경험을 살려 가장 차별화된 5G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겨울철 안전 장비 등을 재점검하고 방한복 지급 시기를 당겨 추운 날씨 속 안전사고를 예방해 작업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또 “5G는 향후 10년간 성장의 동력이 되는 우리 통신업의 본질에 해당하는 부분”이라며 5G 시대 유무선 네트워크 기반 인프라가 갖는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다음 달 1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를 중심으로 5G 전파를 발사한다. 내년 3월 이후에는 스마트폰을 통한 서비스를 시작한다.

LG유플러스는 현재 서울시 전역을 비롯해 인천광역시, 경기 부천시, 고양시, 광명시, 하남시 등 11개 주요 도시 지역에 5G 장비를 구축하고 있다. 하루 평균 400여명 이상의 네트워크 인력이 현장에 투입돼 최적화된 5G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고은별 기자 keb052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