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YG, 양현석·제니 염문설 지라시 유포자 고소..."선처 없다"

기사승인 2018.10.19  19:19:02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최혜진 기자]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와의 염문설이 담긴 지라시를 퍼트린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19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온라인에 허위 사실을 퍼뜨린 누리꾼과 악플러들에 대해 18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발장 접수를 마쳤다”며 “선처는 없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양현석과 제니의 염문설이 담긴 지라시가 나돌았다.

앞서 YG는 올해 2월에도 소속 아티스트들과 연관된 악성댓글 관련 증거와 정황을 수집하고 고소·고발장 접수를 해왔다.

최혜진 기자 051070@naver.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